제주도 소상공인연합회, 시내면세점 추가 허용 취소 요구
제주도 소상공인연합회, 시내면세점 추가 허용 취소 요구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정부가 제주에 대기업 시내면세점을 추가 허용하기로 결정(본지 13일자 1면 보도)한 데 대해 제주지역 소상공인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 소상공인연합회(회장 박인철)는 13일 성명을 내고 “코로나19로 제주 경제가 파탄 직전의 위기에 놓인 상황에서 기획재정부가 지역 자금의 역외 유출이 심각한 면세점 추가 특허를 허용했다”며 “이는 도민과 소상공인들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성토했다.

제주도 소상공인연합회는 이어 “시내 면세점 추가 허용은 제주지역 자영업자의 붕괴를 초래할 것”이라며 정부에 면세점 특허 허용 철회를 요구했다.

제주도 소상공인연합회는 이와 함께 “소상공인 자영업자 생존권 보호 차원에서 면세점 반대 협의체를 구성해 대책을 강구하라”고 제주도와 도의회에 촉구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