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트라우마센터 호응...국비 확보, 시설 확충, 법제화 '절실'
4·3트라우마센터 호응...국비 확보, 시설 확충, 법제화 '절실'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개소 이후 2개월 동안 280명 등록, 1374명 방문, 3461건 이용
상담, 물리치료, 운동프로그램 등 다양...치유프로그램 참여자 97.7% 만족
내년 국비 확보, 공간 부족 따른 시설 확충, 제주4·3특별법 법제화 등 절실
지난 5월 6일 제주시 이동이동 현지에서 열린 4·3트라우마센터 개소식.
지난 5월 6일 제주시 이동이동 현지에서 열린 4·3트라우마센터 개소식.

제주4·3트라우마센터가 개원 2개월 만에 시설이용건수가 3400건을 넘어섰다. 또한 280명이 센터에 등록했고, 누적인원으로 1300여 명이 방문하는 등 4·3 유족과 도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하지만 이용객이 예상을 훨씬 넘어서면서 벌써부터 시설 부족 문제가 제기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국비 지원 확충, 법제화를 통한 안정적인 센터 운영 등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1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4·3트라우마센터가 지난 5월 6일 개소한 이후 2개월 동안 방문객(누적)이 1374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80명이 센터에 등록했고, 시설이용건수도 3461건으로 집계됐다.

제주시 나라키움제주복합관사(구 세무서)에 들어선 4·3트라우마센터는 상담, 물리치료, 운동 프로그램, 예술치유집단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유족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치유프로그램은 참여자 97.7%가 만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4·3트라우마센터에 따르면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한 김모씨(76·제주시 조천읍)은 “4·3 이야기를 어디에도 해보지 않았다. 트라우마센터에 와서 울면서 4·3 이야기를 떨어 놓으니 맺힌 가슴이 풀어지는 것 같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4·3트라우마센터가 이처럼 좋은 반응과 효과를 올리고 있지만 여러 가지 해결해야 할 과제도 나타나고 있다.


우선 내년 사업을 위한 국비 확충이 절실한 상황이다. 제주도는 내년 국비 예산으로 6억1600만원을 요청했고, 현재 정부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공간 부족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시설 확충도 필요하고, 원거리 이용자와 고령의 피해자, 유족 등을 위한 방문 치유서비스도 요구되고 있다.


특히 현재 시범사업으로 운영되고 있는 4·3트라우마센터를 4·3특별법에 명문화해 법제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를 통해 예산과 시설, 전문인력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현재 제주지역에는 국가폭력으로 인한 치유 대상자가 4·3피해자와 1세대 유족 1만7500명, 강정마을 피해자 1000여 명 등 1만8500여 명에 이르고 있다.


현학수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원거리 이용자와 고령의 희생자, 유족을 대상으로 내년에는 방문 치유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라며 “사업에 필요한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