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 과제 산적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 과제 산적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 확대 지정, 환경자원총량제 도입 및 확대 등 비전목표전략 제시
도민 공감대 형성, 중앙정부 협력, 21조5000억원 넘는 투자 재원 등 난제

제주 국립공원 확대 지정, 환경자원총량제 도입 및 확대, 트론 특별자유화구역 제주 전역 확대, 신재생에너지 100% 공급 등 ‘2030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을 위한 비전과 목표, 전략이 제시됐다.


하지만 도민 공감대 형성, 중앙정부와의 협력, 향후 10년 동안 21조5000억원에 이르는 투자 재원 마련 등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6일 오후 제주도청 본관에서 ‘2030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 비전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조성의 비전과 목표, 전략, 주요 과제 등이 제시됐다.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비전과 목표는 ‘더 나은 환경 가치,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동북하 환경수도 제주’로 제시됐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7개 전략과 주요 과제가 설정됐다.


주요 전략별 계획지표는 해수수질 제주도 전역 1등급, 전기버스보급 100%, 드론 특별자유화구역 제주 전역 확대, 상수도 유수율 85%, 등록차량의 75% 전기차 보급, 신재생 에너지 공급(전력수요 대비 발전 비중) 100%, 10년간 1000만 그루 나무심기, 1회용 비닐제공 제로화, 악취저감 기술지원 200억원, 국제보호지역연구훈련센터 설치 운영 등이다.


세부 정책 사업으로는 제주국립공원 확대, 오름·곶자왈 등 핵심 환경자원 보전, 환경자원총량제 도입 및 확대, 생태계 기반 해양 건강성 관리, 친환경 원도심 도시재생, 제주형 스마트 도시 구축, 순환기반 청정 물 관리 도시 구축, 폐쇄형 자원순환체계 구축 촉진, 생활폐기룰 처리 효율화, 스마트·친환경농헙으로 환경성 강화 등이 제시됐다.


또한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제주도와 환경부 등 중앙정부가 협력하고 도민과 도의회, 연구기관 산업계, 민간단체가 긴밀히 상호 연계하는 추진체계 구축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특히 환경수도 조성을 위해 향후 10년 동안 총 21조5775억원을 투자해야 하고, 재원 조달 방안으로 정부부처 사업과 연계, 사업시행자의 투자 지원, 환경수도펀드 등 도민참여 확대 등이 제시됐다.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비전과 정책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도민사회의 공감대가 우선돼야 하고, 정부와의 협력체계도 절실한 상황이다. 또한 막대한 재원을 확보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