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구좌읍 만장굴 주변서 한국 미기록 이끼 2종 발견
제주 구좌읍 만장굴 주변서 한국 미기록 이끼 2종 발견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세계유산본부, 만장굴 인근 임도서 털밭둥근이끼와 돌밭둥근이끼 발견 국제학술지 보고
털밭둥근이끼(Riccia beyrichiana Hampe ex Lehm.)
털밭둥근이끼(Riccia beyrichiana Hampe ex Lehm.)

제주시 구좌읍 만장굴 주변 임도에서 한국에서 보고되지 않았던 2종의 선태식물이 발견됐다.


선태식물이란 관속이 발달하지 않고 포자로 번식하는 비관속식물로, 흔히 이끼라 불린다. 우리나라에는 선류, 태류, 뿔이끼류 등 약 950종이 분포한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순향)는 만장굴 인근 임도에서 털밭둥근이끼(Riccia beyrichiana Hampe ex Lehm.)와 돌밭둥근이끼(Riccia bifurca Hoffm.)를 발견하고, 국제학술지에 보고했다고 20일 밝혔다.

2종의 이끼는 지난해 ‘제주도 천연동굴 보존관리방안 연구 및 조사’의 하나로 용암동굴 입구 주변과 동굴 상부 지표의 식생분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처음 발견됐다. 이후 종(種) 동정 및 형태특성 분석 등을 거쳐 지난 6월 ‘아시아-태평양 생물 다양성 저널(Journal of Asia-Pacific Biodiversity’ 학회지 온라인에 보고됐다.


털밭둥근이끼는 엽상체 선태식물로 임도 또는 밭 주변의 그늘지고 습한 흙 위에 생육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투명한 복인편이 엽상체 가장자리까지 올라오고, 포자의 크기가 100∼125㎛로 속(屬)내 다른 종보다 크다. 북아메리카, 유럽, 러시아, 일본 등 북반구에 넓게 분포하며, 국내에서는 제주도 만장굴 주변 임도에서 발견됐다.

돌밭둥근이끼(Riccia bifurca Hoffm.)
돌밭둥근이끼(Riccia bifurca Hoffm.)

돌밭둥근이끼는 엽상체 선태식물로 임도 또는 밭 주변의 그늘지고 습한 흙 위에 생육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엽상체는 자주빛 연녹색으로 너비가 0.8∼1.5㎜로 좁고, 포자의 크기가 65∼85㎛로 속내 다른 종보다 작다. 북아메리카, 유럽, 러시아, 호주, 일본 등지에서 넓게 분포한다.


신창훈 세계유산본부 한라산연구부장은 “세계자연유산 거문오름용암동굴계는 용암동굴 형성과정에서 형성된 함몰지형과 지하구조로 인해 독특한 식생군집을 지니는 특징이 있다”며 “향후 지속적 연구를 통해 세계자연유산에 걸맞은 자연자원 발굴에 더욱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