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월 어도초 학부모들 “불안해서 아이 학교 못보내”
애월 어도초 학부모들 “불안해서 아이 학교 못보내”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번째 확진자 동선 불명확해 등교 중지 요청했지만 거절 당해
22일 122명 중 78명 등교 안해...학부모들 “행정 편의 규탄”

제주 26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거주하는 제주시 애월읍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부모들이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된다며 자녀들의 등교를 거부하고 나섰다.

어도초등학교 학부모회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 26번 확진자로 인해 추가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없다행정 편의와 아이들의 건강을 맞바꾼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도내 첫 3차 감염자인 26번 환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지난 20일 당일 어도초 앞 은행 ATM기를 이용하고,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

학부모회는 “26번 확진자가 거주하는 마을이 작은 탓에 아이들의 동선과 상당 부분 일치할 수밖에 없다이러한 이유로 지난 21일 제주도와 도교육청에 여러차례 등교수업 중단을 요청했지만 등교 중지를 위해서는 학교 내에서 확진자가 나와야 한다며 거부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와 도교육청이 등교 중지 결정을 내리지 않는 것은 행정 편의만을 위한 결정이라며 행정 편의를 위해 우리 아이들을 희생시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26번 확진자 동선 전체가 밝혀지지 않은 만큼 마을 거주자라면 누구나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우리 학부모들은 아이들의 정상 등교를 거부하고, 등교 중지 결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어도초(유치원생 포함) 전교생 122명 중 78명이 등교를 하지 않고 체험학습 신청과 병가를 냈다.

어도초 학부모회와 도 방역당국은 이날 오후 630분 간담회를 열고 관련 사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