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불안” 어도초, 이틀째 자발적 등교 거부
“여전히 불안” 어도초, 이틀째 자발적 등교 거부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53명 이어 23일 37명 등교 거부
원격수업 전환, 코로나19 전수검사 촉구

서울 광진구 20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인한 ‘N차 감염우려에 제주시 애월읍 소재 작은 학교 학부모들이 이틀째 등교 수업을 거부하고 있다.

23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에 있는 어도초등학교(유치원 포함)에서는 전교생 122명 중 49명이 학교에 나오지 않았다.

이 가운데 초등학생 10명은 등교 전 자가진단앱을 통해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확인돼 등교 중지 조치가 취해졌다. 나머지 37명의 경우 자발적으로 등교를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고, 병가 ·기타 사유는 2명이다.

등교를 거부한 학생들은 학교 측의 안내에 따라 현장학습체험 신청서를 제출해 출석을 인정받은 상태다. 현장체험학습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45일 범위 내에서 사용할 수 있다.

전날 53명과 비교해 등교를 거부한 학생 수가 16명 줄긴 했지만 제주도와 도교육청이 애월읍 내 모든 학교의 등교수업을 정상 진행한다는 기존 방침을 유지하면서 자발적인 등교 거부는 이어지고 있다.

특히 등교 거부 첫날이었던 지난 22일 도교육청은 배종면 제주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과 함께 어도초를 찾아 학부모 간담회를 열고 사태 진정에 나섰지만 학부모의 불안을 완전히 떨쳐내지 못하는 모양새다.

간담회에 참석한 학부모들은 보건의학적인 측면에서 추가 감염성이 낮다는 점은 이해한다면서도 불안감 해소를 위해 원격수업 전환과 봉성리 주민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요구했다.

이번 집단 등교거부 사태는 서울 광진구 20번 확진자발 제주 첫 3차 감염자인 제주 26번 확진자 A씨로 인해 촉발됐다. A씨의 동선은 어도초 인근에 집중돼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 방역당국의 자문을 얻은 결과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 등 등교 중지 조치를 내릴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도교육청은 24일까지 제주시 한림읍 내 모든 학교 14(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2)에 대해 등교중지 조치를 내린 상태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