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보리 분말에서 쇳가루 발견...제주시, 전량 수거해 폐기
새싹보리 분말에서 쇳가루 발견...제주시, 전량 수거해 폐기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8.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A업체에서 제조한 새싹보리 분말에서 쇳가루가 발견됨에 따라 유통 중인 제품과 창고에 보관 중인 제품 11.8㎏을 전량 압류해 폐기했다고 6일 밝혔다.

새싹보리 분발은 최근 다이어트 식품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제주시는 해당 업체의 분쇄기 톱날이 노후돼 분말 일부에서 쇳가루가 나온 것으로 보고 폐기 처분에 이어 시정 명령을 내렸다.

제주시는 분말과 환 형태로 만든 식품에서 쇳가루가 발견되는 사례가 지속됨에 따라 오는 20일까지 관련 업소 52곳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한다.

조사 대상 식품은 새싹보리와 백년초, 감귤, 녹차, 양배추, 멸치 등 농·수산물을 분말 또는 환 형태로 생산한 총 241개 품목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분쇄기 적정 관리 여부, 보관실과 세척실 판매시설 등 위생관리 여부, 유통기간 경과 식품 등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분말 또는 환 형태의 제품에서 쇳가루가 의심될 경우 물로 희석해 쇳가루 침전물 발생 여부를 보거나 자석으로 확인할 수 있다”며 “쇳가루가 나오면 위생관리과(728-2631~3)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