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앞둔 고 3만 매일 등교수업…돌봄교실 초 1·2학년만 운영
수능 앞둔 고 3만 매일 등교수업…돌봄교실 초 1·2학년만 운영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8.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2학기 학사 운영 방안’ 발표…‘3분의 1 등교’ 원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0)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도내 모든 초·중학교가 26일부터 ‘3분의 1 등교’를 원칙으로 한다.

고등학교의 경우 3학년은 수능이 얼마 남지 않은 점을 감안해 전원 등교수업을 진행하고, 1~2학년은 ‘3분의 2 등교’가 이뤄진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24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은 26일부터 오는 9월 6일까지 적용되며, 이후에는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조정된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3분의 1 등교’ 원칙에도 불구하고 유치원과 초·중학교 중 100명 또는 6학급 이하는 학교장 재량에 따라 ‘전체 등교’ 또는 ‘3분의 2 등교’를 선택할 수 있다.

이에 해당하는 학교는 유치원 114개원, 초등학교 49개교, 중학교 9개교다. 단, 7학급 이상인 유치원은 전체 등원이 금지되고 ‘3분의 2 등원’만 가능하다.

읍·면지역 7~18학급인 초등학교 , 7~15학급인 중학교도 ‘3분의 2 등교’가 적용된다. 이에 해당하는 학교는 초등학교 16개교, 중학교 12개교다.

‘방과 후 학교’는 등교한 학생, ‘돌봄교실’은 초등학교 1~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제주도교육청은 또 학교를 제외한 본청과 지역교육청 등 행정기관의 경우 유연·재택근무, 시차출퇴근제 등을 활용하는 등 근무 밀집도를 최대한 완화하기로 했다.

한편, 이석문 교육감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사항을 충실히 이행하면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학교 현장과 제주 공동체를 실현하겠다”며 “일상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을 통해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