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제주 다둥이 가족 문화 장려·홍보대전’ 성황리에 막 내려
‘2020 제주 다둥이 가족 문화 장려·홍보대전’ 성황리에 막 내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9.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일원에서
사진 공모전·사생대회 입상자 시상식
드라이브 in 콘서트 등 진행
제주일보(회장 오영수)는 지난 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광장 일원에서 ‘2020 제주 다둥이 가족문화 장려 및 홍보 대전’을 개최했다.
제주일보(회장 오영수)는 지난 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광장 일원에서 ‘2020 제주 다둥이 가족문화 장려 및 홍보 대전’을 개최했다.

하나보다는 둘, 둘보다는 셋이라 더 소중한 다자녀 가정들의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제주일보(회장 오영수)는 지난 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광장 일원에서 ‘2020 제주 다둥이 가족문화 장려 및 홍보 대전을 개최했다.

올해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예방과 확산을 막기 위해 차 안에서 가족들과 안전하게 행사를 즐길 수 있는 드라이브 in 콘서트형식으로 진행됐다.

오전 11시부터 정오까지는 제주 다둥이 가족문화 장려 및 홍보 대전의 부속 행사인 제주 다둥이 가족사랑 사진 공모전제주 가족사랑 어린이 사생대회입상자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오후 1시부터는 에서 가족들과 함께 공연을 즐기는 드라이브 in 콘서트형식의 공연이 펼쳐졌다.

각자의 차 안에서 행사를 즐긴 다둥이 가족들은 아이들과 밖에서 뛰놀고, 현장을 누비지는 못했지만 안전한 공간에서 소중한 가족들과 또 하나의 추억을 쌓았다.

이날 행사에서는 붐헤드의 저글링 퍼포먼스, ‘김승연마술사의 마술공연 등과 함께 싱어송라이터 류준영과 아카펠라 그룹 ‘M.T.M’의 음악 무대도 더해지며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

이와 더불어 공연 중간 중간마다 제주의 출산 문화 장려와 가족친화적 분위기 조성을 위한 정책홍보기관들의 영상 상영회가 진행되며 임신·출산·육아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마련됐다.

한편, 제주일보는 ‘2020 제주 다둥이 가족문화 장려 및 홍보 대전개최에 앞서 저출산을 극복하고 출산장려 사회문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제주 다둥이 가족 사랑 사진 공모전제주 자족사랑 어린이 사생대회를 열었다.

사진 공모전에서는 평대리 아들 둘, 딸 셋 오남매집을 출품한 김영미씨(제주시 구좌읍)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어린이 사생대회에서는 부성현(월랑초 1) 어린이가 대상을 수상했다.

 

다음은 제주 다둥이 가족사랑 사진 공모전 수상자

대상 김영미씨(제주시 구좌읍) ‘평대리 아들 둘, 딸 셋 오남매집

최우수상 고민관씨(제주시 오라2) ‘행복한 남매박세진씨(제주시 도련1) ‘우리가족 닮아서 행복해요

우수상 강나루씨(제주시 이도2) ‘우리는 입양가족입니다양신주씨(제주시 연동) ‘덕분에박미영씨(제주시 외도1) ‘축하와 기쁨도 5~’

장려상 홍요한씨(제주시 조천읍) ‘꽃보다 사남매서예슬씨(제주시 연동) ‘코로나19 극복 건강 실천 가족정기용씨(제주시 오등동) ‘너와 나 그리고 우리좌은경씨(제주시 이도2) ‘우리 가족사진이수미씨(제주시 애월읍) ‘날 따라 해봐라! 요렇게~ ’ 강희주씨(제주시 연동) ‘뽄쟁이 삼남매강은영씨(제주시 노형동) ‘코로나를 이겨내는 우리 가족서가영씨(제주시 일도2) ‘바위 틈에서 게 잡아보려 애써요이충석씨(제주시 삼도2) ‘보기만 해도 미소가 절로 나요한영규씨(서귀포시 하효동) ‘엄마아빠의 기쁨

 

다음은 제주 가족사랑 어린이 사생대회 입상자

최우수상 부성현(월랑초 1) 우수상 김연아(한라초 6) 이선준(제주공립삼화휴먼시아어린이집 5) 장려상 고수호(월랑초 3) 김서연(신제주초 3) 양다빈(남광초 2) 고민서(한라초 5) 송민(한라초 3) 정시원(동원유치원 6) 양준호(까리따스유치원 6) 이주니(공립새솔어린이집 6) 김주원(워릭유치원 6) 윤시후(올리브나무어린이집 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