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김영욱, K리그2 도움 1위...헌신적 플레이 눈길
제주 김영욱, K리그2 도움 1위...헌신적 플레이 눈길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9.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내 가속 횟수 등 1위...제주 승격 '믿을맨' 활약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간판 미드필더 김영욱(29)K리그2 도움 1위로 등극했다.

김영욱은 전남의 원클럽맨이었다. 2010년부터 전남의 핵심 자원으로 활약했지만 올 시즌을 앞두고 변화와 도전을 위해 프로데뷔 11년 만에 이적을 결심했다.

새로운 둥지는 제주였다. 남기일 감독은 제주의 강점인 2선 공격라인의 파괴력을 극대화시킬 시너지 카드로 김영욱을 지목했다.

유니폼 색깔은 바꼈지만 클래스는 여전했다.

526일 부천 원정(1-0)에서 경기 막판 절묘한 궤적의 크로스와 함께 주민규의 극적인 헤더 결승골을 견인하며 제주에 시즌 첫 승을 선사했다. 613일 수원FC와의 홈 경기에서는 전반 14분 상대의 허를 찌르는 과감한 헤더로 결승골이자 제주 데뷔골까지 터트렸다.

이후 김영욱은 꾸준한 활약으로 제주의 믿을맨이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었다. 95일 경남 원정에서도 김영욱은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다. 코너킥 전담 키커로 나서 후반 25분 진성욱의 동점골과 후반 35분 권한진의 역전골로 어시스트했다.

비록 경기는 아쉽게 3-3 무승부로 막을 내렸지만 김영욱은 리그 도움 1(5)로 올라서며 자신의 존재감을 제대로 보여줬다.

김영욱이 진짜 돋보이는 이유는 기록지에는 보이지 않는 헌신적인 플레이에 있다.

각종 지표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영욱은 경기당 평균 11115m를 뛴다. 이는 팀내 1위 기록이다.

가속(3m 5초 주파) 횟수도 56회로 팀내 1위다. 상대의 내려 앉은 수비벽을 뒤흔들기 위해서는 공간 돌파가 필수적이었는데 김영욱은 불필요한 패스는 줄이고 기습적인 오버래핑을 통해 공격의 활로를 개척했다. 도움 1위가 우연이 아닌 이유다.

김영욱은 내 유니폼이 더러울수록 제주가 더욱 눈부시게 빛날 수 있다리그 도움 1위는 나 혼자 해낸 결과물이 아니다. 앞으로 제주의 승격을 위해 '믿을맨'으로 계속 활약하겠다라고 말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