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면 접촉 걱정 없는 민원 발급
대면 접촉 걱정 없는 민원 발급
  • 제주일보
  • 승인 2020.0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순, 제주시 종합민원실

제주시 종합민원실 정문 동쪽에는 자그마한 파란색 통이 있고 자세히 보면 ‘차타고 척척 민원센터’라는 안내판이 보인다.여기는 뭐 하는 곳일까 하는 궁금증과 함께 창문을 두드리면 여직원이 창문을 열고 상냥하게 웃으며 인사를 한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라고. 이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제주시는 민원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시청을 방문하는 시민들이 협소한 주차공간으로 인해 발생하는 주·정차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 장애인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방법을 모색해 오다 본인의 차를 그대로 타고 물건을 주문·구입하는 ‘드라이브 스루방식’에 힌트를 얻어 2019년 6월부터 ‘차타고 척척 민원센터’를 운영하게 됐다.

지금까지 ‘차타고 척척 민원센터’는 본인의 주민등록 등·초본, 인감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와 지적관련 서류 등의 민원서류 발급만 가능했다. 또한 주로 이용하는 고객은 감정평가사, 법무사이고, 발급 서류도 지적 관련(토지대장, 지적도, 토지이용계획)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에 제주시는 지역주민들에게 보다 많은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납세증명서, 소득금액증명서, 사업자등록증명서 등도 발급할 계획이다.

최근 코로나19 도내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 민원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시청 민원실이나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할 때 다른 이들과의 대면 접촉이 걱정된다면 이제는 대면접촉의 위험과 걱정을 잠시 접어두고 발급 가능 서류가 확대된 ‘차타고 척척 민원센터’를 이용해보는 건 어떨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