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조8000억원 규모 4차 추경 편성”
“7조8000억원 규모 4차 추경 편성”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377만명에 3조8000억 지원...13세 이상 통신비 지원도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 정부는 긴급대책으로 7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8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피해가 가장 큰 업종과 계층에 집중해 최대한 두텁게 지원하는 피해 맞춤형 재난 지원 성격의 추경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코로나 재확산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집중 지원하겠다“38000억원이 투입돼 377만명이 혜택을 보게 될 것이다. 이중 32000억원은 291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200만원을 현금으로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국민 삶의 기반이 되는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재정을 추가적으로 투입하겠다여전히 지속되는 고용 위기 상황에서 14000억원을 추가 투입해 119만개의 일자리를 지키는 데 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 비대면 교육과 비대면 사회 활동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겠다가족돌봄휴가 기간을 10일 더 연장하고, 20만원씩 지원하는 특별돌봄 지원 대상을 만 7세 미만에서 초등학생까지로 대폭 늘려 532만명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부의 방역 조치에 협력해 다수 국민의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 만큼 모든 국민에게 통신비를 일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적은 액수이지만 13세 이상 국민 모두에게 통신비(2만원)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추석 민생안정 대책도 발표한다이번 추석에 한해 청탁금지법상의 농축수산물 선물 허용 상한액을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결정도 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