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 잡아야”
“코로나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 잡아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9.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거리두기 2단계 국민 이해 당부...택배 노동자 안전한 근로 환경 주문

문재인 대통령은 14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는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을 잡아나갈 수밖에 없다정부는 방역도 경제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 국민께서 협력해 주신다면 더 빠르게 온전한 일상과 정상적인 경제로 되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오늘(14)부터 수도권 방역 조치를 일부 조정하였다. 거리두기 2단계를 철저히 유지하는 것을 전제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전문가들과 현장의 의견을 종합해 내린 현실적 방안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특히 방역의 긴장을 지켜나가면서 한계 상황에 처한 중소 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생계를 유지할 수 있게 하는 최소한의 조치라며 엄격한 방역 기조를 유지하면서 경제적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임을 국민께서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 긴급하게 추진하고 있는 4차 추가경정예산안도 같은 목적으로 편성되었다. 중소 상공인과 자영업자들 삶을 지키고 희망을 드리는 데에 중점을 두었고, 추경 외에 금융 지원과 임대료 부담 경감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추석까지 겹쳐 업무량이 폭증하게 될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와 안전 문제는 우리 모두가 각별히 관심을 기울여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우리 농축수산물의 추석 선물을 장려함에 따라 추석 시기 택배 물량이 더욱 늘어날 수 있다. 관련 부처는 택배 노동자들이 과중한 노동에 시달리지 않도록 근로감독을 강화하고, 현장 점검을 통해 임시 인력을 늘려나가는 등 보다 안전한 근로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