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모든 학교 21일부터 ‘3분의 2 등교’
제주 모든 학교 21일부터 ‘3분의 2 등교’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교육감 17일 ‘변경된 2학기 학사 운영 원칙’ 발표
초등 1~2학년 매일 등교 원칙...“주 1회 쌍방형 수업 권고”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17일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일부터 10월 11일까지 도내 모든 학교의 밀집도를 3분의 2로 완화한다”고 밝혔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17일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일부터 10월 11일까지 도내 모든 학교의 밀집도를 3분의 2로 완화한다”고 밝혔다.

도내 모든 초··고등학교는 오는 21일부터 학교 내 밀집도를 3분의 2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17일 제주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일부터 1011일까지 도내 모든 학교의 밀집도를 3분의 2로 완화한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강화로 인해 2학기에 초등학교 3~6학년의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않아 교육 격차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교육부가 지난 15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조정에 따른 학사 운영 및 원격수업 질 제고 방안을 발표한 데 이어 도교육청은 내부 협의와 학교 현장 의견 수렴을 거쳐 이 같은 학사 운영 방안을 확정했다.

도교육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그동안 도내 초·중학교는 ‘3분의 1 등교’, 고등학교는 ‘3분의 2 등교를 유지해왔다.

변경된 학사 일정에 따라 도내 모든 학교는 21일부터 학교 내 밀집도 3분의 2를 유지해야 한다. 다만,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한다.

도내 초··고교 학생수가 100명 이하 또는 6학급 이하인 학교는 전체 등교 또는 밀집도 3분의 2를 유지할 수 있다.

대상 학교는 초등학교 48, 중학교 9곳, 고등학교 1곳이다.

유치원의 경우 전체 등교 또는 밀집도 3분의 2 조치를 해야 한다. 7학급 이상 유치원은 밀집도 3분의 2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 특수학교 등교수업 방안은 학교 자율 결정에 맡긴다.

이석문 교육감은 쌍방향 원격 수업 비율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주 1회 이상 실시간 쌍방형 수업을 권고할 방침이라며 기초학력 집중 지원 등을 통해 학력 격차 해소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