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제주 비상품 감귤 유통현장 첫 적발
드론으로 제주 비상품 감귤 유통현장 첫 적발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9.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드론을 이용해 처음으로 비상품 감귤 유통 현장을 적발했다.

서귀포시는 지난 20일 드론을 이용해 서귀포시 하예동 한 감귤원에서 극조생 감귤 미숙과를 수확, 출하하려는 유통인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도내에서 드론으로 비상품 감귤 유통 현장을 적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귀포시는 드론으로 감귤을 조기 수확하는 감귤원을 발견하고 감귤유통지도 단속원을 투입해 당도 8브릭스 미만의 덜 익은 감귤을 수확하는 현장을 적발했다.

현장 컨테이너에는 감귤 1t가량이 담겨 있었다.

또 10월 10일 이전 극조생 감귤을 수확하려는 농가 유통인은 수확 전 사전 당도검사를 받아야 하지만, 이 감귤원은 검사를 받지 않은 상태였다.

서귀포시는 감귤 수확을 즉각 중지시키고, 현장에서 수확한 감귤 전량을 폐기 조치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올해 처음 시도하는 수확 전 당도검사의 농가 참여 여부를 드론을 활용해 단속하고 있다”며 “철저한 단속으로 비상품 감귤이 시장에 유통되는 것을 차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