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에 유엔 힘 모아달라”
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에 유엔 힘 모아달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9.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기조연설서 국제사회 지지 요청
북한 포함한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 제안도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전(미국 뉴욕 현지시간)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하고 종전선언이야말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 총회장에서 열린 제75차 유엔 총회 일반토의에서 화상 기조연설을 통해 세계평화를 실현하고자 하는 유엔 정신이 가장 절박하게 요구되는 곳이 바로 한반도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70년이 되는 해이다. 이제 한반도에서 전쟁은 완전히, 그리고 영구적으로 종식되어야 한다한반도의 평화는 세계질서의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믿는다“‘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제 코로나19 이후의 유엔은 보건 협력,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경제협력, 기후변화 대응과 같은 전 지구적 난제 해결을 위해 인류 보편의 가치를 더 넓게 확산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유엔의 새로운 역할로 함께 잘 살기 위한 다자주의,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 19이후의 한반도 문제 역시 포용성을 강화한 국제협력의 관점에서 생각해주길 기대한다며 북한을 포함해 중국과 일본, 몽골, 한국이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제안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