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한가위를 위하여
건강한 한가위를 위하여
  • 제주일보
  • 승인 2020.09.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봉석, 서귀포시 공중위생팀장

“서귀포시 위생관리과입니다. 9월 18일 오늘의 식중독지수는 위험(86)단계입니다.” 이 문자는 최근 서귀포시가 개인정보에 동의한 시민에게 보내는 식중독 예방 안내이다. 여름이 지났다고 식중독 위험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선선해지는 가을이라고 해서 결코 방심하면 안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최근 5년간 식중독 발생 월별 통계에서도 환자의 31%가 여름철(6~8월)에 발생했지만 가을철(9~11월)에도 26%나 발생했다.

가을에 식중독 발생 비율이 높은 것은 큰 일교차 때문이다. 기온이 높은 낮에는 식중독균이 자라기 쉬운데 저녁이 되면 날씨가 선선하다 보니 음식 관리를 소홀히 할 수 있다. 그러면 음식물이 변질되기 쉽다.

추석이 코앞이다. 건강한 한가위를 지내기 위한 추석 제수용품 등 장보기 구입 순서를 보자. 냉장이 필요 없는 식품을 시작으로 과일·채소·햄 등을 구입한 후 상하기 쉬운 냉장·냉동식품, 육류, 어패류 순서로 구입한다.

구입한 식품들은 바로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고, 달걀은 바로 먹는 채소와 직접 닿지 않도록 주의 하고, 장기간 보존하는 식품은 냉동고 안쪽에, 냉장실 문 쪽은 금방 먹을 식품만 보관하는 것이 좋다.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가능한 빨리 섭취해야 하며 상온에서 2시간 이상 방치된 음식은 반드시 재가열한 후 섭취한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감염병과 식중독 예방을 위해 비누로 손 씻기, 음식물은 익혀 먹기, 물은 끓여먹기 등 3대 사전예방 수칙을 지켜 건강한 한가위를 보내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