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완, 37년만에 솔로앨범 낸다…“‘지금을 살자’는 마음 담아”
김창완, 37년만에 솔로앨범 낸다…“‘지금을 살자’는 마음 담아”
  • 제주일보
  • 승인 2020.10.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김창완.
가수 김창완.

한국 록 음악의 전설 산울림 출신 가수 김창완이 약 37년 만에 솔로앨범을 들고 돌아온다.

소속사 이파리엔터테이니움은 오는 18일 김창완 솔로앨범 '문'(門)이 발매된다고 12일 밝혔다.

김창완이 솔로 앨범을 내놓는 것은 1983년 발표한 '기타가 있는 수필' 이후 처음이다.

그는 "'수요 동화' 공연이 끝나고 몇 개월이 지나도록 관객을 대할 수 없는 분리 불안이 작업에 매진하게 된 원동력"이라며 "(코로나19로) 환경이 그렇다 보니 무표정한 시간과 따뜻한 사랑에 대한 노래가 많다"고 전했다.

'문'은 '시간의 문'을 줄여 붙인 이름으로, 김창완의 과거와 현재 이야기가 곳곳에 묻어 있다.

악기 사용을 최소화해 어쿠스틱한 기타 선율과 보컬을 중심으로 한 11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은 '노인의 벤치'다. 읊조리는 듯 노래하는 저음이 돋보이는 곡으로 단편 영화를 본 듯 쓸쓸한 여운이 남는다고 소속사는 소개했다.

이 외에도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들을 위로하는 '이 말을 하고 싶었어요'와 '먼길', 부모님에 연민 어린 시선을 보내는 '엄마, 사랑해요', '자장가','이제야 보이네', '보고 싶어' 등이 실렸다.

'글씨나무','옥수수 두 개에 이천원' 등 김창완 특유의 동심과 재치 있는 가사가 눈에 띄는 곡도 있다.

김창완은 "미래로 갈 수 있는 시간의 문도 지금이고 과거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의 문도 현재라는 생각"이라며 "진심을 담아 '지금이 얼마나 중요한가! 지금을 살자!'는 마음으로 앨범을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창완은 친동생 김창훈·김창익과 '형제 밴드' 산울림을 결성해 1977년 '아니 벌써'로 데뷔했다.
산울림은 '나 어떡해',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 '너의 의미', '회상', '창문너머 어렴풋이 옛 생각이 나겠지요', '내 마음' 등 수많은 히트곡을 냈고 이들의 앨범은 한국 역대 대중음악사에서 최고 명반 중 하나로 꼽힌다.

2006년 김창익이 교통사고로 사망한 뒤 김창완은 산울림 음악을 재현하고 전통성을 계승한다는 취지로 2008년부터 김창완밴드로 활동하고 있다.

드라마·영화 등에 출연하며 연기도 병행하고, 10년 넘게 SBS 파워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 DJ를 맡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