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고용시장, 앞으로가 걱정이다
얼어붙은 고용시장, 앞으로가 걱정이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엊그제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을 보면 맥이 빠진다. 제주지역 고용시장이 우울한 지표들로 줄을 잇고 있어서다. 우선 도내 취업자 수는 38만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2000명 줄었다. 반면 실업자는 9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000명이나 늘었다. 성별로는 남성 1000명이 감소한 데 비해 여성은 3000명이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1년 새 여성들의 실업 체감도가 크게 악화된 것이다.

특히 대부분 업종에서 취업자가 줄었다. 산업별로 살펴 보면 1년 전과 비교해 전기·운수·통신·금융 분야가 9000명(22.8%) 줄었고, 건설업도 2000명(5.4%) 감소했다. 다니던 직장에서 일한 시간이 ‘0시간’인 일시 휴직자도 1만명으로 전년 대비 1000명(5.2%) 늘었다. 이들은 취업자로 분류되지만 잠시 일손을 놓은 사람들로 상황이 악화되면 대다수가 실업자로 전락할 수 있는 ‘잠재적 위험군’으로 분류된다.

9월 고용 악화의 직접적 원인은 코로나19의 장기화다. 경영 위기에 내몰린 상공인들이 문을 닫거나 영업시간을 단축하는 일이 많아진 것이다. 이 같은 고용시장의 침체는 구직자의 체감도 조사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944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한 결과 전체의 92.2%가 ‘올해 취업이 더 어렵다고 체감했다’고 응답한 것이다.

문제는 이런 추세가 단기에 그치지 않을 거라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1998년 외환위기에 근접한 쇼크 상황으로 진단하고 코로나19 백신·치료제가 나올 때까지 고용한파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한다. 그 지표가 언제쯤 개선될지 앞이 전혀 안 보인다는 표현이 맞을 것이다. 최악의 상황이란 전제 아래 심각한 경고로 받아들여야 한다.

모든 걸 코로나19 탓으로만 돌릴 때가 아니다. 도 당국과 기업, 가계까지 모든 경제주체가 코로나 위기 극복에 공을 들여야 한다. 재정지출 배분에 있어 일자리 창출 효과를 비중 있게 고려해야 함은 물론이다. 고용 유지에 힘쓰는 기업에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정책적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이제 힘든 시기를 넘길 때까지 정책 변화를 꾀하는 등 지혜를 짜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