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유충 신고 잇따라...환경부 역학조사 실시
수돗물 유충 신고 잇따라...환경부 역학조사 실시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1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보목동에 이어 대포동에서도 민원 접수

서귀포시지역 수돗물에서 또 다시 유충 발생 민원이 접수되는 등 관련 신고가 잇따르면서 환경부가 현장에 역학조사반을 파견하는 등 정밀조사에 나섰다.

21일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에 따르면 서귀포시 대포동에 거주하는 주민이 수돗물에서 유충으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며 상하수도본부에 신고했다.

이에 상하수도본부가 현장을 확인한 결과 샤워기 필터에서 실오라기 형태의 유충들이 확인됐다.

앞서 지난 19일과 20일에는 서귀포시 서귀동과 보목동의 주택에서 수돗물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상하수도본부가 현장조사를 벌인 결과 서귀포시 동지역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강정 정수장 주변과 여과시설에서 유충이 발견됐다.

앞서 유충이 발견된 서귀동과 보목동을 비롯해 대포동 역시 강정 정수장을 통해 수돗물을 공급받기 때문에 서귀포시는 정수장 필터를 뚫고 유입된 유충들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까지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강정 정수장의 시설용량은 하루 2만5000t으로 서귀포시 동 지역 약 3만1000여 명에게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수돗물 유충 발생 신고가 잇따르면서 환경부는 역학조사반을 강정 정수장에 파견, 현재 유충 발생 원인과 수돗물 유입 과정에 대한 정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한국수자원공사와 연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들도 제주를 방문, 상하수도본부 관계자들과 이번 유충 사태에 대한 대책 방안 등을 논의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