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자연 경관 해치는 대규모 개발 원천 금지"
원희룡 "자연 경관 해치는 대규모 개발 원천 금지"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송악산서 청정제주 송악선언문 발표

앞으로 자연 경관을 해치는 대규모 개발 사업은 원천적으로 금지된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5일 송악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세대를 위한 제주의 약속 청정제주 송악선언문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이날 취임 이후 환경보전을 최우선하는 제주투자 3원칙을 세워 자연 경관을 해치거나 부동산 개발, 분양 위주의 사업은 중단시켰다그럼에도 아직 남아 있는 난개발 우려에 오늘로 마침표를 찍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 지사는 자연 경관을 해치는 개발은 더욱 엄격하게 금지하겠다천연 경관의 사유화가 우려되는 송악산과 중문 주상절리를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또 대규모 투자는 자본의 신뢰도와 사업내용의 충실성을 엄격히 심사하겠다오라관광단지는 현재 제시된 사업내용과 투자로는 제주의 엄격한 개발 사업 심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제주 생태계를 훼손하지 않는 것은 개발 사업의 기본 전제로 동물테마파크 사업은 신중이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또한 모든 투자와 개발은 반드시 제주의 미래가치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녹지국제병원은 소송에 적극 대응하면서 헬스케어타운 본래의 목적에 맞는 공공의료, 연구개발단지로 전환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환경보전을 강화하기 위한 실질적 수단으로 환경보전기여금 도입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