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운 제주시조시인협회장, 시집 ‘신작로를 배회함’ 펴내
김희운 제주시조시인협회장, 시집 ‘신작로를 배회함’ 펴내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1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요아침 刊, 1만원

김희운 제주시조시인협회장은 최근 시집 신작로를 배회함을 펴냈다.

김 시인은 제주에서 태어나 제주에 거주하며 제주의 정서를 시조로 빚어내고 있다.

2004시조시학신인상 수상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이래 제주문인협회·정드리문학회 회원, 제주시조시인협회 회장으로 활동하며 지역의 시조문학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인은 이번 시집을 통해 삶의 찰나를 노래한다. 일상의 뼈아픈 순간들과 그늘진 생을 끄집어내 긴 여운과 떨림이 있는 노래로 형상화했다.

더불어 김 시인은 소외된 삶을 주목해 그들에게 연민과 옹호의 정신을 전한다.

시집의 해설을 맡은 박현덕 시인은 김 시인은 제주의 자연과 동일시되는 정서를 보여주면서 자기만의 시세계를 확장해 가고 있다책에서 절제됐지만 균형미가 있는 김 시인의 시를 만나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