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비료 등 지하수 오염 가속화…道, 등급별 관리
화학비료 등 지하수 오염 가속화…道, 등급별 관리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약사용량 지속 증가에 농업용 유류저장 시설 지하수 위협
제주도, 유역별 수질 등급 나눠 관리…수질 전용 측정망 구축

대규모 개발 사업과 화학비료 사용으로 지하수 오염이 가속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는 수질 등급별로 지하수를 관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19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하수 오염 원인은 화학비료 영향이 68%, 가축분뇨 영향이 34%, 개인하수처리시설 방류수가 8%를 차지하고 있다.

실제 질소질 비료 사용량은 2013187044t에서 2019241806t으로 최근 6년 동안 29%가 증가했다.

특히 지하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농약사용량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096579t에서 20148450t으로 증가하다가 2018년에는 11234t으로 10년동안 71%나 급증했다.

이런 가운데 지하수 오염 가능성이 높은 지하침투식 개인하수처리시설 증가로 지하수 오염가능성도 매우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20126628개소였던 개인하수처리시설이 20146996개소, 20167243개소, 20189109개소, 지난해에는 9189개소로 7년 동안 39% 증가했다.

또한 소규모 농업용 유류저장 시설은 현황 파악도 되지 않아 지하수 오염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유역별로 수질 등급을 나눠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효과적인 수질관리를 위해 제주 전역의 지하수 수질을 평가해 등급별로 구분하고, 등급별 관리 목표를 설정해 관리하기로 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제주도는 도내 전 지하수 관정에 대한 수질검사 자료를 분석하고, 유역별·지역별 지하수 수질 특성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지하수 수질 전용 측정망을 구축해 가축분뇨, 비료, 하수 등에 의한 오염된 지역에 측정망(상부, 하부)을 설치해 수질을 비교할 수 있도록 하고, 각 관측공에 자동 관측기기를 설치해 1시간 간격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상대적으로 오염이 진행된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8개소 14공의 수질전용측정망이 설치됐고, 제주도는 2022년까지 제주도 전역 32개소 64공을 설치해 연차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지하수 수질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수질 등급별 관리 시행으로 지하수법에 의해 보전·관리되는 한계를 벗어나 제주 실정에 맞는 수질 관리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정제주 2020-11-20 08:21:18
무기질비료가 환경오염을 시키는 하나의 요인이라고 조사되었다고 하네요. 그러나 가정에서 배출되는 음식물쓰레기나 가축분뇨를 원료로 하는 퇴비 등 부산물비료와 농약도 주요 오염원입니다. 무기질비료로 재배한 농산물은 품질이 좋고 안전하며, 토양검정에 따른 시비기준에 따라 사용하면 오히려 토양산성화 감소 등 효과가 있는 것으로 연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