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우 제주시장, 음식물 감량기 설치 현장 점검
안동우 제주시장, 음식물 감량기 설치 현장 점검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1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200㎡ 이상 330㎡ 미만 식당 확대 설치...제주시, 렌턴 방식으로 설치 지원
안동우 제주시장이 지난 20일 감량기가 설치된 음식점을 방문,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안동우 제주시장이 지난 20일 감량기가 설치된 음식점을 방문,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내년부터 200㎡ 이상 330㎡ 미만 면적의 식당에도 음식물 폐기물 자체처리시설(감량기)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가운데 안동우 제주시장이 현장 점검과 함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안 시장은 지난 20일 음식점을 방문, 감량기의 잦은 고장과 소음 문제, 수리 지연 등 업주들로부터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 조례 개정으로 내년에 추가로 감량기를 설치해야 하는 제주시지역 대상 식당은 550개소다.

감량기는 음식물쓰레기를 분쇄·압축·탈수해 배출된 물량의 70~80%를 감량할 수 있다.

그런데 100㎏ 기준 대당 가격이 2000만원에 이르러 식당 업주들은 구입에 부담되고, 잦은 고장에 따른 수리 지연으로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정수기처럼 렌탈 방식으로 감량기를 지원한다. 신청은 연말까지 받고 있다.

가령, 감량기 렌터비로 월 30만원이 나오면 제주시는 절반인 15만원을 지원해 준다. 아울러 감량기 사용에 따른 전기요금의 50%를 추가 지원한다.

안동우 시장은 “식당 업주들이 호소하는 가장 큰 문제로 잦은 고장을 일으키지만 제 때 수리를 받지 못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렌탈 방식으로 감량기를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