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제주공항 확장 안전하지 않아 채택할 수 없다"
국토부 "제주공항 확장 안전하지 않아 채택할 수 없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기존 제주국제공항 확장은 안전하지 않아 제주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은 채택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 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역시 현 공항 확장을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국토부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기존 공항 확장은 안전하지 않아 채택할 수 없다”며 “안전은 도전과제가 아니며 정부는 안전하지 않은 대안을 선택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현재 제주상황에서 파리공항엔지니어링(ADPi)가 제안한 시간당 60회 처리는 제주 특성 감안 시 현실적으로 불가하며 현실적으로 40회 미만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조활주로를 연장해 활용한다고 하더라도 예상되는 용량은 시간당 40회에 불과해 장래 필요한 용량인 58회에 턱없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제주공항은 세계적으로도 가장 혼잡해 포화된 상태로서, 무리한 확장 시 안전하고 위험이 큰 상황”이라며 “현 제주공항 확장은 제주의 악기상, 포화, 공항시설 한계, 안전제도상 한계 등을 종합할 때 채택이 불가하다”고 피력했다.

이상헌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도 “현 공항 확장은 불가하다. 현 시점에서 선택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