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드는 지역감염, 정보 공개 확대해야
고개 드는 지역감염, 정보 공개 확대해야
  • 제주일보
  • 승인 2020.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안 주춤한 듯하던 제주지역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다. 제주로 온 단체 관광객과 접촉한 도내 확진자가 느는가 하면 서울 등 수도권을 다녀온 도민의 감염 사례도 나오고 있다. 지난달 3일 60번째 확진자를 시작으로 29일 80번 확진자까지 11월 한 달에만 모두 21명의 환자가 새로 발생했다. n차 감염에 따른 불안한 기운이 지역사회에 다시 번지고 있는 것이다.

그중 제주로 연수를 온 진주 이·통장발 지역감염이 확산되면서 걱정이 앞선다. 지난달 25일 첫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주말 사이 4명의 확진자가 잇따랐다. 그로 인해 진단검사를 받은 인원만 300명에 육박한다. 지역 내 n차 감염에 대한 악몽이 현실화하지 않을까하는 불안감이 커질 수밖에 없다. 자칫 낭패를 보기 전에 도민사회는 다시 경각심을 새롭게 해야 한다.

문제는 제주도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을 내세워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접촉자 명단이 모두 파악됐고, 추가 전파 우려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설령 발표하더라도 핵심 내용인 동선이 빠지면서 도민들의 반발 심리를 키우고 있다. 진주 이·통장 연수만 해도 이미 다른 지역 언론이 수십 곳의 방문지를 공개했지만 제주도는 단 3곳만 확인해줬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제주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확진자가 다녀간 마사지숍은 왜 공개하지 않나” 등 비판 글이 잇따르고 있다. 심지어 유언비어까지 퍼지는 상황이다. 커뮤니티에는 확진자가 장례식장과 병원, 사우나 등을 다녀갔다는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돌고 있다. 제주도의회도 가세해 도민의 알 권리를 위해 공개범위 확대 등 적극적 조치를 주문하기도 했다.

연일 4만명 안팎 관광객이 제주로 몰려 지역감염의 뇌관으로 작용하고 있다. 급기야 제주도는 이번 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α로 격상한다는 방침이다. 그런 면에서 확진자 동선 공개는 전파 가능성을 최소화하고 불안감 해소를 위해 필요하다. 잘만 하면 헛소문과 당국 불신을 차단하는 등 지역전파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백신일 수 있다.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시민들의 협조는 두말할 나위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