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가정 생계 지원, 사각지대 없게 해야
위기가정 생계 지원, 사각지대 없게 해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위기가정이 늘고 있다. 실직이나 휴·폐업에 따른 요인이 크다. 서귀포시가 지난달 30일까지 긴급생계비 신청을 받은 결과 모두 2055가구가 접수했다. 특히 마감을 앞둔 일주일 사이 500여 가구가 몰린 걸 보면 그만큼 긴급생계비에 대한 관심이 크다는 걸 알 수 있다. 이는 제주시 지역도 다를 바 없다고 본다. 그런 점에서 당국이 긴급 수혈대책으로 생계지원 제도를 가동하고 있는 건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다.

위기가구 생계지원비는 기존 복지제도나 코로나19 피해 지원 혜택에서 배제된 이들을 돕기 위한 취지다. 코로나19 여파로 소득이 감소했거나 중위소득 75% 이하인 가구 등이 해당된다. 지원금은 1인 가구 40만원부터 2인 60만원, 3인 80만원, 4인 이상 100만원이다. 신청 가구에 대한 사실 확인이 마무리되면 1차분은 4일, 2차분은 오는 14일까지 지급할 방침이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근래 너나 할 것 없이 힘들지 않은 사람은 없다. 특히 경제가 나락에 떨어지면서 위기가정은 생계를 걱정해야 할 판이다. 당장 삶의 벼랑 끝으로 몰려 생활이 위태로운 상황이다. 이들에게 긴급 복지지원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가족 해체는 물론 노숙 및 생계형 범죄 등 사회병리와 연계될 소지가 크다.

그럴 때 긴급생계비 지원은 가뭄 속 단비와 같은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지원금이 지급되면 당사자들의 생계 안정과 함께 지역사회의 소비 진작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정부와 지자체의 재정 부담이 뒤따르는 일이지만 잘한 결정이며 바람직하다. 나아가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될 때까지 복지시책이 이어져 하루하루가 절박한 이들에게 희망의 끈이 됐으면 한다.

당부할 일은 긴급 지원에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당국의 적극적 운용이 필요하다. 위기가구의 생계유지에 목적이 있는 만큼 선정에 빈틈이 없어야 한다. 혹한의 계절을 맞아 고독사 같은 안타까운 일이 없어야 한다는 얘기다. 그래야 위기 극복을 위한 ‘안전망’ 역할을 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