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0년 동안 제주 해수면 매년 4.20㎜씩 높아져
지난 30년 동안 제주 해수면 매년 4.20㎜씩 높아져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1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0년간 평균 해수면 상승률 5.69㎜

지난 30년간 제주 연안의 평균 해수면이 매년 4.20㎜씩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10년간 연평균 해수면 상승 폭이 지난 30년간 연평균보다 높아지는 등 한반도 연안의 해수면 상승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14일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변동을 연구하기 위해 30년(1990~2019년)간의 연안 조위관측소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2009년부터 연안 조위관측소 자료를 분석해 매년 30년간의 해수면 상승률을 발표하고 있으며, 올해는 1990년부터 2019년까지 21개 조위관측소의 자료를 분석해 상승률을 계산했다.

해수면은 30년간 평균적으로 매년 3.12㎜씩 높아졌다. 해역별 평균 해수면 상승률은 제주 부근(연 4.20㎜)이 가장 높았고, 그 뒤로 동해안(연 3.83㎜), 남해안(연 2.65㎜), 서해안(연 2.57㎜)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2010~2019년)간 전 연안의 평균 해수면 상승률은 매년 3.68㎜로서 과거 30년간 평균 상승률의 약 1.18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제주 부근의 경우 30년간 평균 해수면 상승률은 4.20㎜이었으나, 최근 10년간 평균 해수면 상승률은 5.69㎜로 확인됐다. 이는 해수면이 지난 30년보다 최근 10년 새 더 많이 상승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인한 지구온난화에 따른 빙하 해빙과 수온 상승 등이 해수면 상승의 주원인으로 추정된다”며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해수면 변동을 예측하고, 대응방안에 대한 연구를 적극 수행해 국민 삶의 터전을 보다 안전하게 지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