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정의당 도당, 道에 소상공인 지원대책 마련 촉구
국민의힘·정의당 도당, 道에 소상공인 지원대책 마련 촉구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1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과 정의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이 제주도에 도내 소상공인을 살릴 특단의 대책 마련을 주문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도당은 29일 도당사에서 제2차 운영위위원회 소위원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장성철 도당위원장은 “코로나19 대응 2단계가 시행되면서 제주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매출 급락에 따른 타격이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며 “자영업자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과 별도로 제주지역 자영업이 도·소매업, 음식점업, 숙박업 등에 집중된 점을 고려해 ‘자영업 특별지원대책’을 긴급 검토해야 한다”고 제주도에 제안했다.

정의당 도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코로나19 방역조치 강화로 중소상공인들이 장사는 못하지만 임대료, 공과금, 인건비 등의 지출은 여전해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이들로 대표되는 지역 풀뿌리 경제가 무너지고, 민생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당은 “재난지원금 지원이든 세금감면이든 지원대책을 무엇이든 찾아내야 한다”며 “최근 서울시는 소상공인 등을 위해 3000억원 규모의 재난관리기금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도 이월금과 재난기금을 사용할 수 있는 살펴보고, 부족하다면 지방채를 발행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