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상 물가 ‘쑥’...차례상 비용도 들썩
밥상 물가 ‘쑥’...차례상 비용도 들썩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1.0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대 저물가 기조 불구...체감 물가 부담 여전
오랜 장마와 한파에 과일과 채소류 가격 급등
차례상 비용 1년 전보다 11% 높은 26만6870원

올해 들어서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0%대에 머물며 저물가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 여파로 외식 등 서비스 분야의 상승폭이 둔화했고 공업제품과 전기·수도·가스 등의 가격이 내려간 영향이다. 하지만 채소와 육류 등 농축산물 가격은 고공행진하며 소비자들이 느끼는 체감 물가 부담은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지역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51년 전과 비교해 0.5% 상승했다.

체감 지표인 생활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0.6% 올랐다. 기상 여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신선식품의 경우 1년 전보다 7.7% 올랐다. 신선 과실(16.3%)과 생선·해산물 등 신선 어개(5.5%)가 상승세를 유지했고, 신선 채소(-0.4%)는 소폭 하락했다.

농축수산물은 1년 전보다 8.5% 올랐는 데 사과(67.2%), 고춧가루(42.3%), (13.3%), 국산 쇠고기(8.7%) 등이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공업제품(-1.2%)과 전기·수도·가스(-1.8%)는 내렸다.

지출목적별로 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집밥수요가 계속되면서 식료품·비주류음료가 5.8%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의류 및 신발(-0.1%), 오락 및 문화(-0.2%), 교육(-0.9%), 교통(-4.1%) 등은 떨어졌다.

특히 지난해 긴 장마와 겨울철 유례없는 한파에 과일과 채소류 가격이 급등하는 등 설 연휴를 앞둔 물가가 들썩이고 있다.

제주상공회의소가 지난달 27~28일 제주 재래시장에서 설 명절 제수용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설 차례상 준비 비용(4인 가족 기준)은 전년 대비 11% 상승한 266870원이다. 이는 과실류 7개 품목과 나물 채소류 7개 품목, 육류 및 해산물류 6개 품목, 기타 가공식품 6개 품목 등 총 26개 품목이 대상이다.

지난해 긴 장마의 영향으로 공급이 감소한 과일류 7개 품목의 가격 상승 폭이 가장 컸다. 79290원이 들어 지난해 설보다 28.8% 상승했다.

생산량이 크게 준 배의 경우 5개 당 38.9% 상승한 2830원에 구입이 가능하고, 사과 역시 5개 가격이 18330원에 거래돼 37.5% 올랐다.

겨울철 한파와 폭설 영향으로 나물 채소류 7종도 10.8% 오른 3340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상의 관계자는 물가 안정을 위한 정부 비축 물량 방출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지원책 마련에 정부와 제주도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