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 열풍 꺾이면서 순전입 학생 수 급감
이주 열풍 꺾이면서 순전입 학생 수 급감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1.03.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2021년 저출산 고령사회 시행계획 수립
저출산 여파에 학령인구 2024년부터 감소세 전환
순전입 학생 2019학년도 175명 등으로 매년 줄어

저출산 여파와 함께 이주 열풍이 한 풀 꺾이면서 순전입 학생 수가 급감, 제주지역 학령인구 절벽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최근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에 따른 ‘2021년 저출산 고령사회 시행계획을 세웠다.

시행계획에 따르면 저출산과 제주 이주 열풍이 사그라들면서 도내 초··고교 학령 인구는 감소 추세다.

도교육청은 도내 학령인구가 202179139, 202279278, 202379440명으로 상승세를 이어가다 202479179, 202578166명 등으로 감소 추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제주의 합계 출산율은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91.15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탈 제주 현상이 심화되면서 순전입 학생 수가 조만간 마이너스(-)로 전환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재까지는 도외 전출 학생 수에 비해 도내 전입 학생 수가 많지만, 순전입 학생 수는 매년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지난달 발표한 ‘20211월 국내 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1월 제주 전입인구는 9713, 전출인구는 9770명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순이동 인구는 -57명으로 지난해 3월 이후 10개월 만에 인구 순유출을 기록했다.

이 같은 추세에 따라 도내 순전입 학생 수는 2017학년도 635명에서 2018학년도 420, 2019학년도 175명으로 매년 급감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저출산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29개 세부사업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고졸 취업 활성화 지원, 유치원 평가 내실화 등 다소 엉뚱하거나 생색내기식 정책도 포함되면서 저출산 대책의 실효성 논란이 제기된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