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받는 방법을 혁신했나”
“돈 받는 방법을 혁신했나”
  • 제주신보
  • 승인 2008.1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않고 폼만잡는 장관 필요없다”=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는 11일 정부 법안의 국회 제출이 지연되고 있다면서 “장관직을 즐기기만 하고, 일하지 않고 폼만 잡는 장관은 일하는 이명박 정부 아래서 필요가 없다”고 강하게 질타.

▲“돈 받는 방법을 혁신한 것 같다”=프라임그룹의 대우건설 인수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관계자는 이주성 전 국세청장이 건설업자로부터 7300여만 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추가로 포착한 것과 관련해 “지난 정부 때 혁신을 강조했는데 국세청장이 조세행정을 혁신한 게 아니라 돈 받는 방법을 혁신한 것 같다”고 토로.

▲“솜망치 얻어맞았다는 기분이어야”=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대변인 논평과 관련해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며 “상대방에게 가슴에 총을 맞은 아픔보다는 ‘솜 망치’를 얻어맞았다는 기분을 안겨야 한다”고 강조.

▲“국감 출두요구에는 환자 되고”=민주당 최재성 대변인은 11일 공정택 서울시교육감이 고등학교 교장을 대상으로 금성출판사의 한국근대사교과서 재선정 요구 논란과 관련, “국정감사 출두요구에는 환자가 되고, 교과서를 바꾸라고 윽박지를 때는 투사가 되는 것 같다”고 힐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