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단체 "4.3특별법개정안 반대 공동투쟁"
제주4.3단체 "4.3특별법개정안 반대 공동투쟁"
  • 제주일보
  • 승인 2008.1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4.3사건 관련단체들이 가칭 '한나라당 제주4.3특별법개정안 반대 범도민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4.3특별법 개정안 폐기를 위해 공동투쟁할 것을 결의했다.

제주4.3연구소, 제주4.3희생자유족회,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제주도지회, 제주 4.3진상규명.명예회복 범국민위원회 등은 24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 김두연 회장은 "한나라당이 제출한 개정안은 4.3위원회 기능을 존치시키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지만, 과거사정리위원회가 한시법에 의해 2010년 10월이면 폐지되기 때문에 이는 곧 4.3특별법의 폐기를 노리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특히 신지호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개정안 서명자 14명 중 한나라당 정책위원장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미뤄, 4.3위원회 폐지는 한나라당이 조직적으로 자행하고 있음이 드러났다"며 "99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4.3특별법을 폐지시키는 것은 자가당착이자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과거사법 관련 단체와 연대하는 것은 물론 상경 투쟁. 모금운동 등을 벌이기로 하고 제주도민과 시민사회단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한나라당 제주도당을 방문해 위원장과 면담을 가졌다.

4.3위원회는 제주4.3사건에 대한 진실규명을 비롯해 희생자 접수 및 심사, 평화공원 조성 등 명예회복 사업을 벌여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