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증권 비리' 농림부 로비도 포착
`세종증권 비리' 농림부 로비도 포착
  • 제주일보
  • 승인 2008.1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화삼형제 세종증권서 수억원 `로비 착수금'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박용석 검사장)는 세종증권(현 NH투자증권) 매각 비리 의혹 수사를 통해 농림부(현 농림수산식품부) 고위 관계자들이 농협중앙회로부터 로비를 받은 단서를 일부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특히 농협의 증권업 진출을 놓고 당시 농림부 장관이 경제부처 수장 및 청와대 수석 등과도 협의한 정황도 나타났다.

농협은 2003년 11월 증권사를 세우려다 2005년 1월부터 인수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는데 농협의 증권사 인수 문제를 두고 감독기관인 농림부가 처음에는 난색을 보였지만 그해 11월 찬성으로 입장을 뒤집었다는 것이다.

당시 농림부 수장은 고(故) 박홍수 장관이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정대근 당시 농협중앙회장 등 농협 측이 농림부 고위 간부들에게 로비를 했다는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정 회장이 세종캐피탈 홍기옥(구속) 사장으로부터 받은 50억원 가운데 일부가 농림부 등으로 흘러갔는지 집중 추적하고 있다.

경남 남해 출신인 박 전 장관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건평씨 및 노 전 대통령의 고교 동기인 정화삼씨 등과 모두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검찰은 이들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확인 중이다.

검찰은 다만 박 전 장관이 올해 6월 타계해 실체 규명에 일부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검찰은 홍 사장이 정화삼씨 형제에게 세종증권 매각 성사에 대한 대가로 2006년 2월 30억여원이 든 통장을 건네기 1년 가량 전인 2005년 3월께 수억원을 정씨 형제에게 전달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검찰은 홍 사장이 세종증권 본격 매각 협상을 앞두고 `로비 착수금'이나 `실탄' 명목으로 준 것인지, 개인적인 채권ㆍ채무 관계에 의한 돈인지 등을 다각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그러나 인수계약 체결 이후 정씨 형제가 30억여원을 받으면서 이전에 받은 액수를 돌려줬을 가능성도 있어 총 수수액이 늘어날 지는 미지수라고 검찰은 설명했다.

최재경 대검 수사기획관은 "정씨 형제가 여러 차명계좌로 쪼개 관리한 30억여원의 사용처를 상당 부분 확인했는데 부동산 매입은 경남 김해의 상가 점포 1건 뿐이고, 더 나올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검찰은 정화삼씨 사위 명의로 된 이 점포의 실소유주를 확인하기 위해 이날 상가 매매자와 2006년 이 점포에 들어섰던 성인오락실 운영 관계자, 건물관리인 등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현금으로 운영되는 이 오락실을 통해 로비 자금이 세탁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오락실 개장 자금의 출처와 수익금 배당 현황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다.

또 홍 사장을 불러 30억원을 정씨 형제에게 전달할 때 노 씨 몫을 따로 배정했는지, 김해 상가 점포에 근저당을 설정한 이유가 무엇인지 등도 따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