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카이 24득점..LIG, 상무 격파
프로배구 카이 24득점..LIG, 상무 격파
  • 제주신보
  • 승인 2008.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덜란드에서 날아온 LIG손해보험의 장신 외국인선수 카이가 `불사조' 상무를 상대로 원맨쇼를 펼쳤다.

LIG손해보험은 2일 경북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벌어진 NH농협 2008-2009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신협 상무와 홈경기에서 카이의 24득점 활약을 앞세워 세트 스코어 3-0(25-17 25-23 25-18) 승리를 거뒀다.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에 진 LIG는 KEPCO 45와 신협 상무 등 약팀을 잡고 2승2패를 거뒀지만 상무는 1승 후 3연패 늪에 빠졌다.

키 215㎝인 최장신 카이는 178㎝ 단신인 상무 세터 김상기나 185㎝인 이강주의 블로킹 벽 위로 마음껏 스파이크를 퍼부었다.

앞선 두 경기에서 17점에 그친 카이는 1세트부터 후위공격으로만 2점을 뽑아내는 등 6득점하며 공격을 주도한 데 이어 2세트 9점, 3세트 9점을 뽑아내며 자존심을 세웠다. 가로막기 3개와 서브 득점 2개를 보탰고 공격성공률은 59.37%에 이르렀다.

상무도 힘없이 주저앉지는 않았다.

2세트 8-9로 끌려가다 김정훈(11점)의 연속 3득점으로 11-10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카이의 고공 강타를 막지 못하고 연속 2실점하며 다시 역전당한 뒤로는 힘을 내지 못한 채 23-25로 세트를 내줬고 3세트도 힘없이 무너졌다.

LIG는 약체 상무를 잡고 1승을 거두긴 했지만 1, 2세트 범실을 8개씩 범하는 등 전체적으로 정돈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LIG `공격형 세터' 황동일(3점)은 가로막기 3개를 보태 4경기 세트당 블로킹 0.75개(총 9개)의 `거미손' 활약을 펼쳤다.

박기원 LIG 감독은 "세터 황동일과 카이가 조금씩 호흡을 맞추기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