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건국훈장 반납결의
광복회, 건국훈장 반납결의
  • 제주일보
  • 승인 2008.1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회는 29일 건국과 임시정부의 법통 논란을 촉발시킨 문화체육관광부의 홍보용 책자 내용에 항의하는 뜻에서 건국훈장을 반납키로 결의했다.

광복회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이사진과 전국 시.도지부장, 단체장이 참석하는 연석회의를 개최해 이 같이 결의했다.

광복회 관계자는 "이미 예고한 대로 전국 시도지부장과 단체장이 참석하는 연석회의를 열어 독립유공자들이 받은 건국훈장을 청와대에 반납하는 문제를 논의했다"며 "문화체육관광부가 책자 회수, 폐기에 나서거나 사과할 움직임이 없기 때문에 훈장반납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광복회는 지난 25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 군부대와 중.고교에 배포한 홍보용 책자를 회수.폐기하지 않으면 건국훈장 반납 결의를 비롯한 대규모 항의집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광복회는 당시 성명서에서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으면 이미 '가짜 훈장'이 되어 버린 독립선열들의 건국훈장을 모두 국가에 반납하고 전 회원의 결의를 모아 관계부처 장관의 사퇴와 도덕성을 상실한 정부에 대해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도 불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건국60주년기념사업회의 의뢰로 뉴라이트 단체인 '교과서포럼' 소속 교수 등이 집필한 '건국 60년 위대한 국민-새로운 꿈'이란 제목의 관련 책자에는 "임시정부는 자국의 영토를 확정하고 국민을 확보한 가운데 국제적 승인에 바탕을 둔 독립국가를 대표한 것은 아니었고 실효적 지배를 통해 국가를 운영한 적도 없다"며 "이런 점에서 민주주의의 실제 출발 기점은 1948년 8월 대한민국 건국이라고 보아야 한다"고 서술돼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