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깐한 일처리로 오해 생겨"
"깐깐한 일처리로 오해 생겨"
  • 고동수
  • 승인 2002.0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국현 제주지방경찰청장은 최근 들어 자신의 업무스타일과 관련해 부하직원들 사이에서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 “경찰 조직의 자존심을 위해 몇가지 핵심 업무에 대해선 흠이 없도록 깐깐하게 처리하다 보니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고 해명.
염 청장은 이날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을지훈련 등 국가적인 대사와 관련한 업무지침은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몇 년 후에도 충분히 활용할 가치가 있는 지침이 되어야 한다”며 “첫 단추를 꿰는 것부터 잘해야 하는 만큼 직원들을 독려하고 있다”고 강조.
이어 염 청장은 최근 탑동에서 열린 농민집회시 현장을 직접 진두지휘한 것과 관련해 “폭력사태로 비화될 우려가 있는 대규모 집회에는 지침상 지방청장이 직접 지휘봉을 잡게 돼 있다”고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