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물 컨벤션, 정부도 지원 홀대
애물 컨벤션, 정부도 지원 홀대
  • 김경호
  • 승인 2002.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가 잔뜩 기대했던 내년도 국고지원금마저 일단 수포로 돌아가 매우 어려운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

도민.재일동포 등 민간자본과 도.시.군의 지방비, 그리고 국비 등 1806억원을 투입해서 올 12월 완공, 내년 4월 개관키로 한 컨벤션센터는 착공 5년이 되고 있으나 민간자본을 제외하고는 제대로 투자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그나마 희망을 걸었던 80억원의 정부지원분마저 기획예산처가 내년 예산에서 전액 삭감해버렸으니 완공은 물론 개관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일이 이렇게 꼬인 이상 제주도를 비롯한 시.군들이 빨리 제 할일을 다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것은 시.군별로 분담키로 된 미불 출자금을 조속히 완납하는 일이다. 그런 연후에 새롭게 국비지원을 재교섭해야 한다.

도민들과 재일동포들에게는 온갖 감언이설(甘言利說)로 출자를 권유해 놓고, 정작 시범을 보여야 할 도.시.군들은 뒷전으로 물러나 앉는다면 그것은 일종의 속임수다. 그럴 바에는 처음부터 컨벤션센터 건립 운운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

그리고 우리는 컨벤션센터 가동 이후에 대한 우근민 지사의 도의회 답변에 동의하지 않는다.
우 지사는 수익성 문제와 관련, 투자자 보호를 위해 조례를 제정, 도가 행.재정적 지원을 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는데 이는 도.시.군 협동의 지방공기업화 내지 적자보전을 의미하는 것 같다.

그것은 위험천만한 발상이다. 컨벤션센터 기본 자산인 자기 몫의 출자금 하나 제대로 못내는 도.시.군이 연간 40억원 이상으로 추산되는 손실을 어떻게 주민 세금으로 보전하며, 또한 그러한 애물 주식회사를 어떻게 지방공기업화해서 떠맡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

제주도의 구상대로 수익사업으로 내국인 면세점이나 복합상가를 운영해 수지를 맞추든, 다른 방법을 찾든, 컨벤션센터의 운영형태는 그대로여야 한다.

잠잠했던 내국인출입카지노 문제가 느닷없이 다시 제기되는 이유도 컨벤션센터 수익사업용으로 활용할 속셈인 모양이다.
이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제주도에는 어떤 경우라도 내국인출입카지노만은 생겨나서는 안 된다. 우근민 지사는 공기업화나 도민 세금을 투입한 적자보전 방식이 아닌, 다른 컨벤션센터 육성방안을 찾는 것이 좋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