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우승하려면 '중동 모래바람' 잠재워야
한국축구 우승하려면 '중동 모래바람' 잠재워야
  • 연합뉴스
  • 승인 2002.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만의 아시안게임 우승을 노리는 한국축구가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의 평가전에서 그 가능성을 타진한다.

추석연휴 첫 날인 20일 오후 7시 창원 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평가전을 통해 박항서호는 그동안의 훈련성과를 실전에서 점검하는 동시에 2002부산아시안게임에서 정상에 이르기 위해 반드시 극복해야 할 ‘중동의 모래바람’에 대한 대비책을 세우게 된다.

지난 16일 창원에 훈련캠프를 차린 뒤 마무리 전술훈련에 들어간 박 감독은 “우리의 목표는 아시안게임 우승이다.

평가전의 승패에 연연하지는 않지만 베스트멤버를 가동, 좋은 내용의 경기를 펼쳐 자신감을 얻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박 감독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애용하며 한국의 월드컵 4강신화를 일궈냈던 3-4-3포메이션 카드로 UAE를 깰 구상이다.

특히 발빠른 선수들이 과감한 측면돌파를 한 뒤 중앙으로 파고 드는 선수들에게 득점기회를 만들어주는 득점방정식을 세워 놓고 있다.

이런 구상에 따라 이천수와 최태욱의 역할이 무척 크다.
2002월드컵에서도 좌, 우 측면공격수로 기용돼 좋은 활약을 펼쳤던 스물한 살 동갑내기들은 이번에도 변함없이 좌, 우측을 빠르게 돌파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이들이 엔드라인 깊숙한 지점까지 파고 든 뒤 올리는 센터링에 맞춰 장신공격수인 김은중, 혹은 이동국이 뛰어들며 골을 결정짓게 된다.

박항서 감독은 중앙공격수는 김은중과 이동국을 놓고 아직 저울질중이다.
전체적으로 공격진을 조율하는 플레이메이커에는 김두현이 낙점받을 가능성이 높고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박동혁이,

그리고 좌, 우 미드필더에는 현영민, 이영표가 각각 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비의 스리백(3back)에는 김동진, 박요셉, 김영철이 一자로 늘어서며 월드컵에서 야신상 후보로 거론됐던 이운재는 골문을 든든하게 지키면서 수비라인을 리드하라는 임무를 받았다.

한편 UAE는 18일 입국, 부산 롯데호텔에 여장을 푼 뒤 곧바로 연습에 들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