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 길목 이란과 한판
결승 길목 이란과 한판
  • 연합뉴스
  • 승인 2002.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성’이 가세한 한국남자축구대표팀이 10일 오후 7시 부산구덕운동장에서 1998년 방콕아시안게임 우승팀 이란과 결승 길목에서 격돌한다.

월드컵 4강 신화를 부산아시안게임에서 이어가야 한다는 부담을 안고 있는 한국은 일본 교토퍼플상가에서 뛰고 있는 박지성이 8강전부터 합류함으로써 미드필더진을 한층 업그레이드시켰다.

이번 부산아시안게임 축구 예선을 치르는 동안 수비가 불안하다는 지적을 받아 온 박항서 감독은 인터뷰 때마다 “박지성이 합류한다면…”이라는 전제를 달아 8강전 이후를 전망해 왔다.

박 감독이 박지성에 거는 기대는 그만큼 컸고 8일 바레인과의 준준결승에 선발 출전한 박지성은 90분간 풀타임을 뛰는 강인한 체력을 과시하며 수비와 공격에서 맹활약했다.

이란전에서도 박지성은 경기 초반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돼 경기를 안정적으로 이끈 뒤 중반 이후에는 본격적으로 공격의 물꼬를 트는 임무를 맡는다.

이때 오른쪽 미드필더 이영표가 수비에 가담하고 최태욱이 교체 투입돼 측면 공격을 지원한다.
바레인과의 8강전에서 드러난 한국팀의 문제는 상황판단능력 부족과 적절치 못한 위치 선정으로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고 있는 공격 라인.

이동국, 이천수, 최성국이 삼각 편대로 나서지만 전술적인 면에서 부족한 점을 보완할 시간이 없는만큼 정신적인 면에서 골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밖에 없다.

김은중은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때 교체 투입되는 이동국의 투톱 파트너로 대기한다.

이에 맞서는 이란은 스트라이커 알리 다에이가 부친상을 당해 대회 도중 이란으로 돌아가 날카로운 공격력은 한 풀 꺾인 것으로 평가된다.

이만 모발리 등의 미드필더진이 튼튼하지만 알리 다에이가 빠진 뒤 자바드 카제 메얀과 바헤디 니크바트가 이끄는 공격라인의 골결정력이 떨어지고 있다.

하지만 프리킥에 능한 모발리가 2선에서 언제든지 득점으로 연결시킬 ‘저격수’로 도사리고 있고 한국과 우승을 다툴 것으로 예상되던 쿠웨이트를 꺾은만큼 중동 축구의 자존심을 지키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