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프란코스 토르트 리옹시 행정국장
인터뷰 - 프란코스 토르트 리옹시 행정국장
  • 춘추6사공동
  • 승인 2003.0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지방 자치권 관여 안해
현지 주민 의견 수렴 긍정적


프랑스의 3대 도시 중 하나인 리옹 시청을 방문, 행정담당 국장인 프란코스 토르트씨와 인터뷰를 가졌다. 인구 100만명의 리옹은 프랑스의 대표적 섬유도시로 항구도시 마르세유와 파리에 이은 2대 도시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수도권 억제책으로 파리로부터 금융기관을 포함한 산업기관이 이전해 왔다. 도시 발전에 어떤 효과가 있는가.

▲도시 전체의 경제 활성화에 상당한 기여를 했으며, 생명공학산업 분야의 기관들은 리옹의 발전을 주도해 가고 있다.

-한국에서는 중앙정부가 지방정부에 대해 많이 간섭한다. 프랑스의 상황은.

▲원칙적으로 프랑스에서는 중앙정부가 어떤 일이 있어서 지방정부의 자치권에는 전혀 간여하지 않는다.

-분권화 계획의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는 계획계약제도란 무엇인가.
간단하게 정부와 지방 사이에 어떤 구체적인 계획안이다. 계획안은 경제개발과 협력, 사회간접시설, 저개발 문제와 교육에 관한 것 등이다. 해마다 정부와 지방대표가 회의를 가지며 계약은 6년 동안 유효하다. 중앙정부는 이에 따라 재정적 지원을 하게 된다.

-프랑스의 분권화와 지방자치 수준을 어떻게 평가하는가.

▲가장 긍정적인 것은 현지 주민들의 의견을 바로 수렴할 수 있다는 점이다. 오래 전부터 가장 가깝게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방안을 찾아온 결과다. 문제점은 1982년 분권법에서 시작해 2001년 민주화 법률을 만드는 등 잦은 분권 계획안 수립으로 적응하기 힘들다는 점이다.

-지역 대표가 어떤 식으로 국가 주요정책에 참여하고 있으며 권한은.

▲지방과 국가 사이를 연결하는 제도나 기구들이 있다. 중앙정부에서 간여를 하는 것은 보안.의료.교육.법률.국방에 관계된 것이다. 중앙은 사회간접자본(SOC)산업에 있어 지방정부가 건의하면 지원해준다.

-리옹의 주요 산업은.

▲리옹에서는 두 가지의 경제 개발 플랜이 있다. 생명공학과 섬유 산업이다. 면산업은 이제 사양산업이며 지금은 패션산업이 있으며 이를 지원하기 위한 연구소와 박물관 등이 있다.
시에서는 마케팅 부문에 대해 적극적인 지원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