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노동위, 한라대 부당 노동행위 인정
제주노동위, 한라대 부당 노동행위 인정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5.1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노동위원회는 제주한라대학교가 노조원들을 대상으로 서약서 제출을 요구한 일 등이 부당 노동행위임을 일부 인정했다.

 

27일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성명을 통해 제주노동위가 제주한라대학교지부의 재심 신청에 대한 판정서를 통해 한라대의 부당 노동행위를 일부 인정했다고 밝혔다.

 

부당행위로 인정된 부분은 조합원에 대한 면직 대상자 통고 및 서약서 제출 요구, 불이익 경고 계도문 송부 등이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최초에 64명의 조합원으로 민주노조를 시작했지만 학교의 갖은 탄압으로 인해 현재 9명의 조합원만이 남았다”며 “한라대는 민주노조를 인정하고 불법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