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기증자등으로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감면 대상을 확대하는 반면 무료·감면 적용 시간을 하루, 1회당 3시간으로 제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유진의 의원(자유한국당·비례대표)은 13일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제주도 주차장 설치 및 관리조례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조례 개정안에는 우선 공영주차장에 주차하는 장애인 차량의 무료·감면 규정을 세분화 했다. 이에 따라 장애 1~3급까지는 주차요금을 전액 감면하고, 4~6급은 50%를 감면하도록 했다. 기존에는 장애등급에 관계 없이 50% 감면 규정이 적용됐다.


이와 함께 장기 등 기증확인증 소유자의 자동차도 공영주차장 주차요금의 50%를 감면하도록 했다.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무료·감면 시간은 하루, 1회당 최초 3시간으로 제한된다. 기존에는 시간 제한이 없어 장기 주차로 인한 문제가 제기돼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