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다른 지방 돼지고기 제주 반입 허용과 관련해 “제주 양돈산업을 육성하고 질 높은 명품 고기 생산을 유도하기 위한 조치”라고 강조.


원 지사는 12일 남원읍 신례리 양돈농가를 방문한 자리에서“다른 지방산이 제주산으로 둔갑되는 사례가 없도록 하겠다. 원산지 단속 강화, 제주산 돼지고기 사용 식당 인증제를 확대하겠다”고 언급.


원 지사는 특히 “일부 양돈장의 가축분뇨 유출로 인해 여론이 악화됐지만 성실하게 명품 돼지고기를 생산하는 양심적인 농가들의 피해는 절대 없어야 한다”고 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