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는 경제적 부담 등의 이유로 주택의 개량이 어려운 저소득층 자가 주택에 대해 주택 개·보수 등을 통해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LH 제주지역본부(본부장 고권흥)와 수선유지급여사업 위·수탁 업무협약을 지난 13일 체결했다.

제주시는 올해 사업비는 4억5000만원을 투입해 저소득층 124가구에 집수리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거급여 수급대상 가구를 대상으로 중 주택 구조의 안전성, 주택상태를 조사한 결과 ▲대보수 13가구 ▲중보수 15가구 ▲경보수 47가구, ▲기타(장애인편의시설, 슬레이트공사) 49가구가 선정돼 지붕보수, 주방개량, 창호·단열난방공사, 도배, 장판 등 수선을 실시하게 된다.

이번 제주시와 LH 제주지역본부의 수선유지급여사업 협약 체결에 따라 사업이 조속히 추진돼 그동안 주거가 불안정한 저소득층의 주거수준 향상 돼 주거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