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데 깨웠다는 데 불만 품고 택시 유리창 파손
잠자는데 깨웠다는 데 불만 품고 택시 유리창 파손
  • 김문기 기자
  • 승인 2018.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경찰서는 15일 돌멩이로 택시 유리를 파손한 혐의(특수재물손괴)로 A씨(61)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오후 9시10분께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인근에서 택시에서 내린 후 돌멩이를 들어 택시 전면 유리창을 쳐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만취 상태에서 택시를 이용해 서귀포시내에서 목적지에 도착한 후 택시기사가 잠자는 자신을 깨웠다는 이유로 택시를 파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