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설계사 일하며 9명 가족 생계 책임
보험설계사 일하며 9명 가족 생계 책임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8.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편 술만 마시면 폭행·장남은 자녀 두고 연락 두절·삼남은 ADHD 진단
대한적십자사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직원이 희망씨를 위로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직원이 희망씨를 위로하고 있다.

아홉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희망씨(42··가명)는 오늘도 잠들어 있는 아이들을 보며 마음을 다잡는다.

전라도가 고향인 희망씨는 남편과 함께 20년 전 여행차 왔던 제주에 정착했다. 슬하에는 3명의 아들을 두고 있다.

몸이 불편했던 남편이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갈치잡이 배를 탔지만 최근 인공관절 수술을 받으며, 무리한 일을 할 수 없게 됐다.

희망씨는 정상적인 생활이 힘든 남편 대신 보험설계사 일을 하며, 홀로 생계를 꾸려가고 있다.

가족들은 술을 마시면 폭력적으로 변하는 아버지를 피한다. 또 그 모습은 아들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스트레스와 고통으로 다가왔다.

희망씨는 평소 가정적인 남편이 술만 마시면 폭력적으로 변해 자녀들이 아버지를 피해 늦게 들어오거나 친구집에서 자는 경우도 많았다남편이 정상적인 생활이 힘들어지자 술에 더 의존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큰아들 민호씨(22·가명)는 관심병사로 분류돼 입대 3일 만에 집으로 돌아왔다. 3명의 자녀를 두고 있는 민호씨는 아버지와의 갈등 때문에 부인, 동생과 가끔 연락할 뿐 가족과 떨어져 생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학교에 다니고 있는 막내아들 현호군(14)군은 초등학교 3학년 때 ADHD(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 진단을 받기도 했다.

보험설계사로 일하고 있는 희망씨는 실적이 있는 달은 100만원 가량을 벌지만 최근에는 실적이 없어 손에 들어오는 돈이 없다.

희망씨는 가족이 많아 집값 부담이 가장 크다. 아직까지 기간이 좀 남았지만 벌써부터 걱정이 앞선다큰 욕심은 없다. 우리 가족이 소박한 꿈을 키우며 평범하게 생활하기만을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적십자사가 벼랑 끝에 내몰린 그녀의 가족에 적십자회비로 마련한 긴급 주거비를 지원해 당장 급한 불은 끌 수 있었다. 또 희망풍차 지원사업 등을 통해 희망씨를 도울 예정이다.

가족과 함께 행복한 삶을 꿈꾸는 희망씨에게 따뜻한 손길과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다.

후원 문의 대한적십자사 제주특별자치도지사 758-35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