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인천 뱃길 조속 재개 '절실'
제주~인천 뱃길 조속 재개 '절실'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5.2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차량 목포항 등 이용...운전자들 유류비 부담.피로 누적
항만업계 "인천항 선석 문제 해결 위한 적극적 노력 필요"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신보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신보 자료사진

세월호 참사 이후 제주와 인천을 연결하는 여객선의 운항 재개가 지연되면서 도내 화물차 운전자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23일 제주용달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등에 따르면 제주~인천 간 여객선 운항이 중단된 후 소형화물의 운송은 목포와 여수, 녹동 항로를 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목포항을 통한 화물 운송의 경우 인천의 하역장으로 이동하기 위해서는 또 다시 육로를 통해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화물차 운전자들은 금전적 손해와 함께 심한 피로를 겪고 있다.

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관계자는 “제주~인천 여객선을 이용할 경우 선박에서 내리면 바로 하역장인 만큼 문제가 없지만 목포행 여객선을 이용할 경우 또 다시 육로로 운송을 해야 하며, 이 과정에서 유류비를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목포에서 인천까지 거리가 350㎞로 평균 30만원 상당의 유류비가 추가로 소요된다”며 “하루에 30여 대의 차량이 인천까지 화물운송에 나서는 점을 감안하면 1000만원에 가까운 유류비를 추가로 부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제주~인천간 항로 재개가 지연되면서 목포항을 이용하는 화물차량 운전자들은 제주~목포간 선박 운항시간이 인천에 비해 짧아 휴식시간 역시 줄어든 실정이다.

이와 함께 목포에서 인천까지 5시간 정도 운전해야 하며, 인천 하역장에는 새벽 2~3시쯤 도착하고 있다.

인천하역장 근로자들은 아침에 출근하기 때문에 운전자들은 하역장 도착 후 차량 안에서 쪽잠을 자기 때문에 피로가 쌓이고 이다.

이 때문에 상당수 화물차량 운전자들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하루라도 빨리 제주~인천간 여객선 운항이 재개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항만업계에서는 “선박은 이미 마련된 만큼 언제라도 투입할 수 있지만 인천항 선석 문제로 내년 6에나 취항이 가능한 상황”이라며 “제주는 이미 여객선 운항을 위한 선석을 마련하고 최대한 빨리 취항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어 인천항 선석 문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으시시 2018-05-23 23:15:16
어. ㆍ그배. 제주 입항어려운배요. ㆍ해운업계 다 아는이야기인데. 어째 그런일이.정부가 안전안전 너무하다가 깜박했나요. ㆍ대저건설이 무지하게 쎈곳인가보네요. 안되는걸 되게하는걸보니

나이스 2018-05-23 21:48:25
대저 인천청에서 제주항 안전진단 요청했다는데 못받을것 같으니 어디 사이비 언론같은데 언플하난 웃기네

웃겨여. 2018-05-23 19:24:25
대저 건설 언론 플레이. ㆍ제주항 안전정문제로 접안 어려운 배인데. ㆍ좀 웃깁니다. 서울 뉴스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