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김광수 캠프 ‘희망 속 긴장감’
이석문·김광수 캠프 ‘희망 속 긴장감’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8.06.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구조사 발표 후 이석문 후보 캠프 모습
출구조사 발표 후 이석문 후보 캠프 모습

6·13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 종료 직후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후보 선거캠프에서는 환호성이 터졌다.

KBS·MBC·SBS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이석문 후보가 52.6%로 김광수 후보를 5.2%%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사무실에 모인 지지자와 자원봉사자들은 이석문 이름을 연이어 외치며 화색을 보였다.

그러나 당초 각종 언론 여론조사 결과보다 격차가 줄어들자 당황스러운 모습도 곳곳에서 감지됐다.

이날 선거사무실에는 김순관 전 제주도교육청 교육국장, 강시영 전 정책기획실장 등이 자리를 지켰다.

이석문 후보는 제주시내 모처에서 개표 결과를 지켜본 뒤 당선이 확실 시 되면 선거사무소에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출구조사 발표 후 김광수 캠프 모습
출구조사 발표 후 김광수 캠프 모습

이와 함께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 선거캠프에서도 다소 희망찬 분위기가 감지됐다.

캠프에 모인 지지자와 자원 봉사자 등은 결과를 예단할 수 없다면서 끝까지 지켜보자며 서로를 격려했다.

김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다소 상기된 모습을 보인 후 자리를 떴다. 김 후보는 제주시내 모처에서 개표 결과를 지켜본 뒤 당선인이 확실 시되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ndrew kim 2018-06-13 21:36:23
출구조사에서는 종북 전교조가 우세하더니...김후보가 약간 앞장서네....원래 좌빨들은 여론조사 출구조사도 조작질 잘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