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민회관 신축 무게…11층 주상복합건물 들어서나
제주시민회관 신축 무게…11층 주상복합건물 들어서나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8.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시민회관 활용방안 타당성 조사 및 기본설계 용역 주민설명회’
제주시민회관 전경
제주시민회관 전경

제주시민회관을 주거·상업·업무시설을 갖춘 주상복합건물로 신축하는 방안이 용역 결과 최적안으로 제시되는 등 전면 신축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제주시는 지난 20일 제주시민회관에서 시민회관 활용방안 타당성 조사 및 기본설계 용역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서 용역사 CS찬스토리는 보수·정비(존치)’신축’ 2가지 시민회관 활용방안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 종합한 결과 신축을 최적안으로 내놨다.

제주시민회관은 1964년 제주시 이도23027부지에 연면적 1452,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됐다. 제주시민의 문화·예술·체육·집회 등의 공간으로 활용돼 왔다.

보수·정비(존치)의 경우 건물 외관을 보존한 상태에서 시설을 리모델링해 1~2층에는 문화창작공간(공동작업 및 전시)과 체육공간, 3층에는 업무 및 회의, 체육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방안이다. 주차시설은 기존 건물의 전면 및 배면공간을 활용해 38면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신축의 경우 지하3·지상11층 규모로 건물을 새롭게 지어 주거, 문화, 상업, 교육 등의 시설이 들어서는 복합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지하 3층은 주차장과 기계실, 지상 1~3층은 전시·업무·회의공간 및 강당, 지상 4~11층은 공공임대주택(160세대)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으로 주차면수는 총 209면이 확보된다.

용역사는 신축 시 장점으로 상주인구 유입 국비확보 가능 주변지역과의 연계·중심성 확보 지역주민 요구에 부합 등을 꼽았다.

단점으로는 국보 미확보 시 사업비 부담 시민회관의 역사성 및 상징성 훼손 주변 교통·주차난, 임대 미흡 시 재정부담 가중 등을 들었다.

용역사는 철골 트러스 방법으로 설치된 지붕 등은 안정성 검토를 거쳐 보존해야 한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이날 주민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엇갈린 의견을 내놨다.

한 주민은 제주에 근대건축물이 남아있는 곳이 없다개발도 중요하지만 역사적 가치가 있는 건축물에 대한 보존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다른 주민은 시민회관 노후와 주차문제로 과거에 비해 활용도가 현저히 떨어졌다새로 건물을 지어 옛 명성을 되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시는 다음 달 시민회관 활용방안 용역 중간보고회를 진행하고 추석 전에는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